“10년만에 최악의 외자 엑소더스”…불안감 번지는 신흥국 경제

한국 등 주요 신흥국의 올해 해외자금 유출 규모가 10년 만에 최고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.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과 글로벌 무역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아르헨티나와 터키 …

뉴스 수집 시각 :2018-06-19T14:39:00.000Z
전체뉴스 보기 : http://www.ajunews.com/view/201806191117418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