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yanmar’s junta powerless as currency drops 60% in four weeks, economy tanks (통화가 4주 만에 60% 하락함에 따라 미얀마의 무력한 국가, 경제 탱크

2021-09-29 16:56:00Z
Myanmar’s currency has lost more than 60% of its value since the beginning of September in a collapse that has driven up food and fuel prices in an economy that has tanked since a military coup eight months ago.

통화가 4주 만에 60% 하락함에 따라 미얀마의 무력한 국가, 경제 탱크
미얀마의 통화는 8개월 전 군사 쿠데타 이후 침체된 경제에서 식량과 연료 가격을 상승시킨 붕괴로 9월 초부터 60% 이상의 가치를 잃었습니다.
FULL TEXT (영국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