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가계부채 증가율 최대한 억제…올해 6%·내년 4%대로 제한”

2021-09-30 17:46:00Z
재정·통화·금융당국 수장이 코로나19 사태가 ‘단계적 일상’ 회복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면서 우리 경제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가계부채 급증세를 계속 억제하기로 뜻을 모았다.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, 고승범 금융위원장,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30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열고 가계부채 관리 방안
원문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