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천장 뚫린 가계부채] 백약이 무효…가계부채 1800조 시대 해법은 없나

2021-10-07 18:00:00Z
한국경제의 뇌관으로 꼽히는 가계부채 폭증세를 잡기 위해서 전문가들은 규제의 필요성에 대해선 대부분 공감했다. 특히, 가계대출 증가의 주범인 전세대출을 지금 이대로 두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는 게 주된 의견이다. 다만, 실수요자를 고려하지 않은 무분별한 규제는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. 7일 ‘2022년 경제·금융시장 전망’을 발표한 하나
원문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