은행, 부동산 이어 주식대출도 조인다

2021-10-12 17:50:00Z
금융당국의 강력한 대출 규제로 신한은행이 비대면 신용대출에 ‘중도상환수수료’를 부과하기로 했다. 짧은 기간 신용대출을 빌려 공모주 청약 등 ‘빚투(빚내서 투자)’에 이용한 뒤 갚는 사례를 막기 위해서다. 지난 5일 출범한 토스뱅크는 몰려드는 대출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이미 나흘째 사실상 영업을 중단했다. 대출 한파가 전 은행권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. 신한은
원문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