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수영 “대장동 배당금 구조, 성남도개공·금융회사들 동조”

2021-10-13 08:51:00Z
대장동 개발 당시 화천대유자산관리와 천화동인 등 소수의 인사에게 4040억 원의 막대한 이익이 돌아간 것은 비정상적인 성남의뜰 지분구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분석이 나왔다.(사진=박수영 의원실)13일 국민의힘 대장동 TF인 박수영 의원이 민간사업자 공모지침부터
원문보기